민주방송실천위원회

민주방송실천위원회(약칭 민실위)는 공정방송 실현을 위한 MBC 노동조합의 핵심조직이다. 민실위는 위원장 직속기구로 보도와 편성/제작 두 파트로 이뤄지며 뉴스를 포함한 MBC의 전파를 타는 모든 프로그램의 공정성 감시를 주목적으로 한다. 권력에 굴종해야 했던 부끄러운 과거에 대한 참회와 그 같은 과거를 되풀이할 수 없다는 참을 수 없는 분노에서 태동한 것이 MBC 노동조합이라는 점에서, 민실위는 방송민주화를 위해 싸워 온 우리 조합의 정신과 투쟁의 역사가 응집되어 있는 '공정방송을 향한 제도적 장치'라 할 수 있다.

민실위조직은 96년 단일노조 출범 이후 대폭 강화됐다. 서울지부와 지방지부의 민실위를 한 개의 조직으로 통합해 유기적인 활동을 벌이고 있다. 이러한 전국 단위의 민실위 활동을 뒷받침하기 위해 단위노조에 따라 별도의 민실위가 조직돼 있다.

민실위 활동을 효과적으로 수행하기 위해 조합내에 민실위 간사가 2명 있다. 보도부문 민실위 간사와 편성·제작부문 간사가 있는데, 이들은 전임으로 활동하고 있다.

민실위 활동은 MBC의 역사를 대변한다. 지난 87년 노조 창립 이후 다섯 번의 파업과 두 번의 제작 거부를 거치면서 민실위는 공정방송 실현을 위해 노력해 왔다. 민실위 활동 중 가장 역점을 두는 부분은 뉴스를 비롯한 보도 관련 프로그램에 대한 감시 기능이다. 보도 관련 프로그램을 철저히 모니터해 불공정 보도나 편집상의 문제점 또는 주요 현안 누락 여부 등을 가려낸다.

사전 감시도 민실위의 주요 업무다. 프로그램이 방송강령과 배치되거나 불공정 시비가 있을 경우 또는 외압, 청탁의 소지가 있다고 판단될 경우 민실위는 미리 사측에 이의를 제기하고 프로그램의 방영 중단이나 연기를 촉구하게 된다.

민실위는 이와 함께 드라마나 쇼, 그리고 편성상의 문제점도 수시로 지적하면서 방송의 공영성 유지를 위해 힘을 쏟고 있다.

제 15대 대통령 선거와 지자체 선거 방송에서 노사는 공정 보도를 위해 선거방송 실시전에 '대선-지자체- 보도 원칙'에 합의하고 시행에 들어갔다. 당시 민실위원들은 조를 나누어 보도원칙에 따른 모니터 활동을 활발히 전개했다.

민실위의 이런 감시 활동은 사내외의 다른 감시 활동과 유기적인 관계를 맺고 있다. 민실위에서는 전국민실위회의를 정규적으로 열고 있으며 또 시민단체 중심의 모니터팀과도 유기적인 관계를 유지하고 있다. 이밖에도 KBS 노조와 정기적으로 민실위 회의를 갖고 주요 현안에 대한 공동 대응책을 모색한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 네이버로 보내기
  • 텀블러로 보내기
  • 핀터레스트로 보내기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