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파업특보14호]김재철, 선임자 노조의 품에 안기다

관리자 0 1,199 2010.12.13 02:22


김재철의 출근 투쟁 이틀째, 에쿠스 승용차에서 내리는 김재철을 가장 먼저 맞이한 건 경악스럽게도 선임자 노조 전 사무국장 최도영이었다. 아침 일찍부터 사진기를 들고 나와 출근 저지 투쟁을 이끌고 있는 조합 집행부를 마구 찍어대던 최도영은 김재철이 도착하자 가장 먼저 승용차로 달려가 김재철과 뜨거운 악수를 나눴다. 그 뒤로도 최도영은 김재철의 비서실장이라도 되는 양 바싹 붙어 다니며 귀엣말을 나누는 등 예사롭지 않은 ‘우의’를 과시했다. 알다시피 최도영은 조,중,동 기자들을 불러 모아놓고 MBC의 편파 방송을 사과한다며 머리를 조아리는 등 지속적으로 허위사실을 유포해 회사의 명예 실추시킨 죄로 정직 3개월의 징계를 받은 인물이다.

선임자 노조와 김재철의 밀월 관계는 김재철이 회사에 발을 들여놓자마자 시작됐다. 김재철은 관계회사 임원 선임 과정에서, 선임자 노조원들을 중용해 친위부대로 만들었다. 그 뒤 선임자 노조는 조합이 총파업 투쟁에 돌입하자 여러 차례에 걸쳐 성명이란 걸 내고, 지금이 구조조정의 기회라며 파업에 참여한 조합원들을 전원 인사조치하라는 망발을 늘어놓는 등 ‘김재철 구하기’에 발 벗고 나섰다. 김재철과 최도영이 조합원들 앞에서 버젓이 친분 관계를 과시하는 모습을 목격한 조합원들은 “역시 초록은 동색이다. 정권에 회사를 팔아먹었다는 점에서 하는 짓이 똑같은 김재철과 선임자 노조가 이제 노골적으로 손을 맞잡는 모양”이라며 혀를 찼다.

-생략-


[총파업특보 14호]
 
<1면>
김재철, 선임자 노조의 품에 안기다
침묵...딴청...버티기
김재철 - 이근행, 집행부 설전
 
 
<2면>
벌거벗은 임금님과 그 신하들
비가 와도 우리는 촛불을 켠다
파업 18일차 오늘의 투쟁 일정
파업 지지 성금
 
 
*첨부 파일을 확인하세요*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20 총파업특보 [총파업특보20호]"후배 등에 칼을 꽂는 선배는 없습니다" 관리자 2010.12.13 1118
19 총파업특보 [총파업특보19호]김재철, 총파업 열기에 기름을 붓다 관리자 2010.12.13 1186
18 총파업특보 [총파업특보18호]김재철이 고소한 사람 vs 김재철이 고소 안 한 사람 관리자 2010.12.13 1236
17 총파업특보 [총파업특보17호]"모든 걸 걸고 몸으로 말하려 합니다 관리자 2010.12.13 1123
16 총파업특보 [총파업특보16호]돌아갈 수 없습니다. 김재철 사장은 참 나쁜 사람입니다. 관리자 2010.12.13 1156
15 총파업특보 [총파업특보15호]"후배들의 외침을 정치투쟁으로 매도하지 마십시오" 관리자 2010.12.13 1024
열람중 총파업특보 [총파업특보14호]김재철, 선임자 노조의 품에 안기다 관리자 2010.12.13 1200
13 총파업특보 [총파업특보13호]김재철 "내가 무슨 거짓말을 했습니까?" 관리자 2010.12.13 1165
12 총파업특보 [총파업특보12호]MBC를 참담하게 만든 '김재철 동영상' 관리자 2010.12.13 1170
11 총파업특보 [총파업특보11호]부끄러움도 책임감도 신뢰감도...김재철의 기자회견엔 그 어떤 것도 없었다 관리자 2010.12.13 1134
10 총파업특보 [총파업특보10호]MBC가 들불처럼 타 오른다 관리자 2010.12.13 1102
9 총파업특보 [총파업특보9호]김재철, 전 사(社)적 사퇴 압박에 강경 진압 본격 검토 관리자 2010.12.13 1232
8 총파업특보 [총파업특보8호]"신뢰와 지도력의 위기" 84사번(국장급), 사장 비판... MBC 역사상… 관리자 2010.12.13 1393
7 총파업특보 [총파업특보7호]MBC가 부글부글... 김재철 물러가라!! 관리자 2010.12.13 1270
6 총파업특보 [총파업특보6호]백령도 간 김재철 "골치 아픈 회사일 하루 한 시간만 생각" 관리자 2010.12.13 1368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