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보

[비대위특보30호]'후+', 'W' 폐지 끝내 강행, 공영성 포기 '우려'가 '현실'로



‘후+’와 ‘W’가 끝내 사형선고를 받았다. 김재철 사장은 27일, 공영성 약화를 우려하는 MBC 구성원들과 조합의 반발을 뿌리치고, 끝내 ‘후+’와 ‘W’ 폐지, 주말 뉴스데스크 8시 이동을 골자로 하는 가을 개편안을 강행 처리했다.

시사 고발 없애고 예능 프로 신설

‘후+’와 ‘W’의 빈자리는 나란히 예능 프로그램으로 채워졌다. 목요일 ‘후+’의 후속으로는 추석 연휴동안 방송됐던 파일럿 ‘여배우의 집사’가 정규 편성되고, 금요일에는 ‘스타오디션, 위대한 탄생’이 신설되는 것으로 확정됐다. ‘여배우의 집사’는 남자 연예인들이 여배우들의 집사가 되어 그녀들의 모든 소망을 들어준다는 내용이며, ‘스타오디션...’은 이미 알려졌듯, 일반인들을 경쟁시켜 스타를 발굴한다는 한 케이블 방송의 '슈퍼스타 K'와 유사한 프로그램이다.

프라임 타임 오락비율 57.6%...SBS 보다도 높아

이로써 본사의 시사보도 프로그램은 ‘시사매거진 2580’과 ‘PD수첩’만 남게 됐다. 뿐만 아니라 평일 프라임 타임대(오후 7시에서 자정까지)의 오락비율은 53%에서 57.6%로 수직 상승했다. 이는 상업방송인 SBS의 56.3% 보다도 높은 것이다. 이로써 공영방송 MBC가 오로지 돈 벌이를 위해 공영성을 포기하는 게 아니냐는 우려는 마침내 현실화 됐다.

이에 대해 김재철 사장은 어제(27일) 오후 열린 공방협에서 “‘곳간에서 인심난다’는 말처럼 시청률부터 올리고 난 뒤에 공영성을 생각해야 하지 않겠느냐”며 이번 개편에서 공영성은 처음부터 고려대상조차 아니었음을 숨기지 않았다. 안광한 편성본부장 역시 “만년 3위에 머물고 있는 MBC의 경쟁력을 올리지 않으면 종편 체제에서 꼴찌 채널을 면치 못한다”며, 마치 '후+'나 'W'가 MBC의 경쟁력을 갉아먹은 주범이라도 되는 것처럼 몰아붙였다.

40년을 이어온 9시 뉴스데스크를 건 ‘도박’

주말 뉴스데스크 시간을 9시에서 8시로 옮기는 방안도 그대로 확정됐다. 김재철 사장과 경영진은 “지난 추석 연휴 기간에도 8시 SBS 뉴스의 시청률이 아주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며 이로써 “주말 뉴스데스크 시간 이동은 불가피하다는 확신을 더욱 굳히게 됐다”고 주장했다. 조합은 이미 여러 차례 주말 뉴스데스크 시간 이동은 KBS 9시 뉴스에 9시대를 고스란히 헌납하고, 1등 뉴스 경쟁을 포기하는 결과를 초래할 수 있는 만큼, 시청 패턴에 대한 정밀한 조사를 바탕으로 신중하게 판단할 것을 주문했지만, 이미 귀를 닫은 경영진은 막무가내였다.

반드시, 끝까지 책임을 묻겠다

MBC는 창사 이래 ‘공영성 강화’와 ‘경쟁력 제고’라는 두 가지 기본 목표를 버리지 않고 달려왔다. 버리기 싫어서가 아니라 적어도 공영방송으로 존재하는 한 어느 한 가지 목표도 버릴 수 없기 때문이다. 그런데 김재철 사장과 현 경영진은 '공영성'이라는 말을 입에 올리는 것조차 부담스러워 한다. ‘위기에 맞서기 위해서’ 또는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서’라고 말은 하지만 시사 고발 프로그램을 태생적으로 싫어하는 정권의 눈치를 보기 때문이라는 해석이 그래서 나온다. 김재철 사장과 현 경영진은 회사 정책에 대한 조합의 문제제기가 있을 때마다 최종 결정은 사장과 임원회의가 하는 것이라며 이른바 ‘경영권’을 전가의 보도처럼 휘두르고 있다. 그러나 결정에는 책임이 따른다. 우리는 ‘공영성 포기’와 ‘위험한 도박’에 대한 현 경영진의 책임을 반드시 끝까지 물을 것이다.

-이하 생략-





[비대위특보 30호]

1면


'후+', 'W' 폐지 끝내 강행, 공영성 포기 '우려'가 '현실'로
공정방송협의회 일문일답 - 시사 프로도 돈 못 벌면 없앤다?



2면

1면 이어서 - 공정방송협의회 일문일답
9월 정기 노사협 쟁점 - R등급 강제할당 / - 불공정, 보복 인사


*첨부파일을 확인하세요*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