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보

[비대위특보16호]비대위, 김우룡 "즉각사퇴" 전면전 돌입

‘공영방송 MBC 사수를 위한 비상대책위원회(이하 비대위)’는 MBC 장악 과정을 천박한 말로 자랑삼아 떠벌이며 MBC 구성원들의 자존심을 짓밟은 김우룡 방문진 이사장에 대한 전면적인 퇴진 투쟁에 돌입했다. 비대위는 어제 방문진 이사장실을 항의 방문해 농성을 벌인데 이어 오늘 오후엔 방문진 이사회를 앞두고 조합원들이 대거 참여하는 김우룡 퇴진 시위를 벌이기로 했다. 오늘까지 김우룡이 사퇴하지 않을 경우 비대위는 긴급 대책회의를 열고 비상한 결단을 내릴 예정이다.

비대위는 또 어제 오후 청와대 앞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갖고, “누가 김재철 사장의 ‘조인트’를 깠는지, 이를 총지휘한 책임자가 누구인지를 밝히고 즉각 처벌하라”고 강력히 촉구했다. 이근행위원장은 “김우룡과 청와대가 공영방송과 우리 국민을 얼마나 우습게 알면 MBC를 이토록 처참하게 유린하고, 그것도 모자라 이 과정을 치적인양 자랑할 수 있겠냐”며 “김우룡이 퇴진하고 청와대 책임자를 단죄할 때까지 절대 물러서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기자회, “행동으로 보여주겠다”
- 논설위원실 “김우룡 사퇴하라”

MBC 기자회와 보도영상협의회는 어제 저녁 긴급 총회를 갖고, 김우룡의 즉각 사퇴를 강력히 촉구했다. 한 조합원은 “공개적으로 모욕을 당한 느낌”이라며 “침묵을 깨고, 더 이상 우리의 자존심을 짓밟게 해서는 안 된다. 정말 청소가 필요한 사람은 김우룡”이라고 분노를 감추지 못했다.

기자회는 또 김재철 사장에 대해 “이번 파문에 대한 진상을 명백히 밝히고, MBC 구성원들의 자존심을 회복하기 위해 회사가 취할 수 있는 조처가 무엇이고 어떻게 실행할 것인지 즉각 구체적으로 밝힐 것”을 요구하고, 그러지 못한다면 “행동으로 보여주겠다”며 경고했다.

논설위원실도 입장표명을 통해 김우룡의 즉각 사퇴와 현 방문진 체제에 대한 개편 논의를 요구한데 이어 김재철 사장도 진상을 명백하게 밝히고 책임질 부분은 책임져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생략-


[비대위특보 제16호]


* 비대위, 김우룡 "즉각 사퇴" 전면전 돌입
-청와대 앞 기자회견 "누가 조인트 깠나 밝혀라"

기자회, "행동으로 보여주겠다"
-논설위원실 "김우룡 사퇴하라"

* 김재철 사장의 대자보


*첨부 파일을 확인하세요(다운로드해서 열어보세요)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