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보238호] ‘78명 방출대상’ 경영진이 직접 선정했다

관리자 0 908 04.03 10:41


1893644658_p1msw9AT_0b1f32e91502ed63156fbf97d417a9a3dd806a78.jpg
 

 

노보 238호

1면-2면

‘78명 방출대상경영진이 직접 선정했다

 - 안광한 경영진, 임원회의에서 노조 파괴 직접 지시

 

 

3면

아나운서 블랙리스트

- 드디어 드러난 물증, 3노조 간부가 백종문에게 보고

 

카메라기자 블랙리스트

- 기획부터 실행까지 박용찬에게 보고 3노조 간부가 주도 . 조직적 증거인멸 정황

 

4면

노조파괴, 블랙리스트에 3노조 동원

- 적폐 경영진, 조직적으로 3노조 지원

- 3노조 간부들이 직접 블랙리스트 작성해 보고

 

 

 

* 첨부 파일을 참고하세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838 노보241호] '검증하겠다' 던 방통위의 대국민 사기극 관리자 08.13 73
837 성명] 자유한국당의 불법 개입과 방통위의 대국민 사기극 관리자 08.10 99
836 성명]양승태와 김장겸의 검은 거래, 판결과 기사를 맞바꾸었나? 관리자 08.07 57
835 11기 방송문화진흥회 이사 후보자 공개 검증 시작 관리자 07.18 111
834 성명]세월호 참사 기간 ‘해외 호화 접대’ 또 터진 김광동 비리 의혹, 지금이라도 해임하라 관리자 07.05 120
833 성명] 지역사 이사 추가 선임을 취소하고 자율경영 약속을 지켜라 관리자 06.29 127
832 성명]노동시간 단축, 전략적 결단이 필요하다 관리자 06.29 117
831 지부공동성명] 지역사 비상임이사 추가선임 철회하라 관리자 06.19 227
830 노보240호] 방문진 이사 선임, 여야 정치권은 손 떼라! 관리자 06.01 387
829 노보239호] 주(週) 52시간 노동제, MBC의 대대적 수술이 필요하다! 관리자 04.23 776
828 성명] 끝까지 ​진실을 밝혀내고 엄중하게 책임 물어야 관리자 04.18 273
열람중 노보238호] ‘78명 방출대상’ 경영진이 직접 선정했다 관리자 04.03 909
826 성명] 물증 드러난 반헌법적 범죄행위,끝까지 책임 묻겠다 관리자 04.02 811
825 성명] MBC네트워크 정상화, 이제 시작이다 관리자 03.29 859
824 성명] 파도 파도 끝이 없는 'MBC 장악' 범죄 행각 관리자 03.28 924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