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지부성명]이진숙 사장 퇴출은 대전MBC 재건의 시작이다

관리자1 0 333 01.08 19:04


 

 

이진숙 사장 퇴출은 대전MBC 재건의 시작이다

 

 

 

 

이진숙 사장이 마침내 끌어내려졌다. 사필귀정, 인과응보다.

 

공영방송 파괴 주범 이진숙으로부터 공정방송을 되찾겠다며 노동조합 29년 역사상 최초로 현직 사장 퇴진 운동에 분연히 일어선 지난해 5.

 

봄 땡볕에서 시작해 1월 한파까지 250일을 공정방송 쟁취 신념 하나로 견디고 버텨낸 땀과 눈물이 이끌어낸 결과다.

 

이진숙 사장 3년 동안 대전MBC는 언론 본연의 궤도를 이탈해 어두운 터널 속을 헤매기만 했다.

 

국민의 재산인 전파는 버젓이 중동 뉴스를 내보낼 정도로 사유화됐고, 지역 곳곳의 다양한 여론에 민감했던 제작 자율성은 헌신짝처럼 버려졌다.

 

남은 이들은 냉소 속에 바짝 엎드렸고, 희망이 사라진 조직을 떠나는 이를 잡을 수 없었다.

 

이 모두가 전 정권의 부역언론인 이진숙 사장이 서울MBC에 이어 대전MBC까지 망친 결과다.

 

이제 자연인 이진숙은 대전MBC의 명예를, MBC의 명예를, 언론인의 명예를 더 이상 더럽히지 말고, 국민에게 백배 천배 사죄하고 준엄한 법의 심판을 받으라.

 

천둥 같은 질타는 이제 온전히 우리의 몫이다.

참혹한 과오를 꼼꼼히 기록해 용서에 한발씩 다가가겠다.

 

지난 3년의 허물을 벗어던지고 새롭게 출발하는 대전MBC는 지역 시청자의

소리를 경청하고 응답하겠다.

 

이제 오직 시청자만 바라보며 다시 만나도 좋은 친구로 거듭나겠다.

 

 

 

2018. 1. 8.

전국언론노동조합 MBC본부 대전지부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844 244호 노보] MBC 사장 선임, 국민의 손으로 관리자 12.04 94
843 노보243호]혁신 전략으로서의 조직 개편 관리자 10.30 247
842 성명] 거꾸로 돌아가는 춘천MBC의 시계 남은 시간은 많지 않다 관리자 10.25 172
841 성명]채용 비리 · 불법 대체인력, 즉각 채용 취소하고 근로계약을 해지하라! 관리자 10.11 184
840 노보242호]흔들리는 과거 청산 표류하는 미래 전략 관리자 09.04 211
839 성명] 전모를 드러내는 ‘적폐 시절’ 채용 비리, 이제는 결단할 때이다! 관리자 08.27 181
838 노보241호] '검증하겠다' 던 방통위의 대국민 사기극 관리자 08.13 208
837 성명] 자유한국당의 불법 개입과 방통위의 대국민 사기극 관리자 08.10 214
836 성명]양승태와 김장겸의 검은 거래, 판결과 기사를 맞바꾸었나? 관리자 08.07 188
835 11기 방송문화진흥회 이사 후보자 공개 검증 시작 관리자 07.18 208
834 성명]세월호 참사 기간 ‘해외 호화 접대’ 또 터진 김광동 비리 의혹, 지금이라도 해임하라 관리자 07.05 197
833 성명] 지역사 이사 추가 선임을 취소하고 자율경영 약속을 지켜라 관리자 06.29 267
832 성명]노동시간 단축, 전략적 결단이 필요하다 관리자 06.29 255
831 지부공동성명] 지역사 비상임이사 추가선임 철회하라 관리자 06.19 334
830 노보240호] 방문진 이사 선임, 여야 정치권은 손 떼라! 관리자 06.01 823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