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실위보고서

[민실위메모]심층뉴스 강화.. ‘현장성’만 남아서는 안 돼

 

 

<민실위메모>2020.7.6.

 

심층뉴스 강화.. ‘현장성만 남아서는 안 돼

 

뉴스가 개편된 지 일주일이 지났다. 대내외적으로 알린 심층뉴스를 강화하겠다는 계획은 이미 실행에 옮겨지고 있다. 그 성과를 분석하고 평가를 내리기에 다소 이른 측면이 있다. 하지만 개편 초기의 방향 설정이 중요하다는 점을 고려해, 민실위는 아래와 같은 문제의식을 의논하고 공유했다.

 

노사정 협의 파행.. 현장 있는데 ?”는 없다

 

지난 1일 뉴스데스크는 코로나로 인한 고용불안을 해소하기 위해 22년 만에 출범한 노사정 합의가 무산된 소식을 알렸다. 민주노총 내 강경파들이 위원장의 협약식 참석을 물리적으로 막아서며 벌어진 일이다. 고성과 언쟁과 물리적 충돌, 이후 위원장이 충격으로 구급차에 실려 병원에 이송되는 현장이 생생하게 담겼다. 하지만 보도는 거기에서 끝이 난다. 양대 노총과 정재계가 마련한 사회적 협상의 테이블이 왜 뒤집어졌는지, 배경과 원인에 대한 상세한 설명이 없었다. 한 조합원이 비정규직 해고 금지나, 휴업수당, 실업급여 약속이 없지 않나고 한 외침으로 파국의 이유 중 하나를 짐작할 수 있을 뿐이다. 반대 혹은 강경파로 지목되는 이들은 누구인지, 이들의 주장은 타당한 건지, 쟁점은 무엇이었고, 그동안의 협상과정이 어떠했는지 앞뒤 맥락을 전혀 설명하지 않았다. 반면 SBS는 합의가 무산된 이유를 설명한 별도의 꼭지를 덧붙여 의문을 해소시켰다. 우리는 앞서 지난 5월 말, 코로나 위기 극복을 위한 22년 만의 노사정 합의 가동 소식을 주요 방송사 메인뉴스 가운데 유일하게 누락시킨 바 있다.

 

촘촘한 코로나 추적.. 현장 나열 그쳐 아쉬워

 

개편 첫날 뉴스데스크 2부의 심층리포트에서는 코로나의 역학조사 과정을 집중 보도했다. 그동안 공개되지 않던 역학 조사의 작동체계가 어떠한지 생생하게 보여줬다는 점에서 평가를 받을 만한 기사였다. 하지만 9분에 달하는 시간 동안 CCTV 화면을 통해 확진자와 접촉자를 추적하는 영상을 반복적으로 보여주면서 극한 추적의 현장성만을 부각시키려 했다는 점은 아쉬움으로 남는다. 보도에 등장한 CCTV를 통해 개인 휴대전화 번호를 알아내는 식의 사생활 감시에 대한 우려를 포함해 소수자 혐오등 사회적 논란, 보완책 등 더 깊게 뻗어나갈 수 있는 분석과 고민이 보이지 않았다. ‘극한추적이라고 하면서도 정작 얼마나 많은 인력과 시간이 투입되고 많은 업무 부담이 있는지 등 기본적인 정보마저 제공되지 않았다. 현장성에 치우친 나머지 중요한 많은 것들이 간과된 것이다.

 

현장성 매몰, 표면적 접근 경계해야

 

현장성과 심층성은 배치되는 게 아니다. 우리의 와이드뉴스, 긴 호흡의 뉴스야 말로 이를 한데 아우를 수 있는 효과적인 그릇일 수 있다. 이런 긴 호흡의 뉴스에 현장성만 지나치게 강조된다면 오히려 의미가 호도될 수 있다. 갈등과 물리적 충돌만을 보여주고 아무런 배경 설명이 없다면 대상에 대한 불신과 혐오를 조장할 수 있다. 현장을 그저 보여주는 것만으로는 부족하다. 현장성을 강화한다는 것은 현장을 길게 설명하는 것이 아니라 그 안에 깃든 의미와 맥락을 짚어주는 것이다. 우리 뉴스가 그렇게 나아가는 방향이라고 구성원들은 믿고 있다.

 

 

0 Comments